KFA, 김동진 심판에게 K리그 200경기 출전 기념패 증정
상태바
KFA, 김동진 심판에게 K리그 200경기 출전 기념패 증정
  • 경기중앙미디어
  • 승인 2020.06.12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리그 주심으로 통산 200경기째 출전하는 김동진 심판(47)에게 기념패가 증정된다.
대한축구협회는 6월 13일(토)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서울 이랜드와 대전 하나시티즌의 하나원큐 K리그2 경기에 앞서 이날 경기를 관장하는 김동진 주심에게 200경기 출전 기념패를 선물한다.

 지난 2006년부터 프로무대에서 휘슬을 불기 시작한 김동진 심판은 지난해까지 14년동안 K리그1,2를 합쳐 주심으로 197경기를 뛰었다.  올 시즌 개막후 2경기 출전에 이어 13일 경기에 나서면서 통산 200경기 출전을 기록하게 된다.  200경기 출전은 K리그 주심으로는 역대 여섯번째에 해당한다.  K리그 출범 이후 지금까지 주심으로 가장 많이 출전한 심판은 358경기를 뛰고 은퇴한 이상용 심판(62)이다. 
김동진 심판은 작년까지는 한국을 대표하는 국제심판으로 활약하면서 두차례 아시안컵(2011, 2019년)과 U-20 월드컵, U-17 월드컵, AFC 챔피언스리그 등 수많은 국제대회에 참가한 바 있다. 

 출전 기념패 증정은 심판 운영 일원화 정책에 따라 올해부터 K리그 심판 운영을 맡게 된 대한축구협회가 심판들을 격려하기 위해 새로 마련한 이벤트다. 주심은 200경기부터 100경기 단위로, 부심은 300경기부터 100경기를 추가할 때마다 기념패를 증정한다.  주심과 부심의 기준이 다른 것은 주심의 경우 대기심이나 VAR 역할도 맡게되므로, 부심에 비해 출전 횟수가 적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